SIE Info. 경희대학교 경영대학원 최고경영자과정 사이트 안내입니다.

언론속 경영대학원

  • 언론속 경영대학원
  • 대학원소식
  • 커뮤니티

글보기
제목 SBS뉴스-김양균(경영대학원 부원장, 경영MBA 주임교수)
작성자 경영대학원 작성일 2014.12.03 조회 932
6349e36310e159e9e8dcb4acc365c454_1394102695_0086.jpg
 
 
 
"눈 풀려 실도 못 맞춰"…술 취한 의사, 세 살배기 시술

<앵커>

의사들끼리 하는 말입니다. 낮에는 아파도 되지만 밤에는 아프면 안 된다. 주중엔 아파도 되지만 주말엔 아프면 안 된다, 또 수련의들이 쏟아져나오는 신학기인 3월이나 9월에도 아프지 마라, 바로 병원의 의료진의 가장 취약해지는 시기이기 때문입니다. 실제로 지난 9월 레지던트 1년 차 의사가 야간 응급실에서 술에 취해 3살배기 어린아이를 시술하는 어처구니없는 일이 있었습니다.

뉴스인 뉴스 정경윤 기자입니다.

< 기자>

지난달 28일 밤, 병원 응급실 앞에서 환자 가족이 의사와 실랑이를 벌입니다.

3살 어린 아이의 턱에 난 상처를 꿰매려 했던 의사 이 모 씨입니다.

[환자 가족 : 한번 해보세요, 불어 보시라고요.]  

음주 감지기에 입김을 불자, 술을 마셨다는 신호가 울립니다.

[알코올을 섭취하셨다는 거예요. 환자 생명을 살린다는 사람이 술 먹는다는 게, 당신이 의료인으로 양심이 있는 사람이에요?]  

집에서 넘어져 턱이 찢어진 아이를 안고 다급하게 병원을 찾은 부모는 위생 장갑도 안 낀 데다 눈에 초점을 잃고 실수를 연발하는 이 씨를 보며 어이가 없었습니다.

[딱 보면 알 정도였어요. (의사가) 눈이 좀 풀려 있었어요. 실도 제대로 못 맞추는 분인데, 주변에서도 신고하라고 했어요.]  

보다 못한 가족들이 경찰을 불러 음주 사실을 확인했고, 그제서야 병원은 다른 의사를 불러 시술하도록 했습니다.

당직이 아니었던 레지던트 1년 차 이 씨는 금요일 밤 선배 의사들과 술을 마시고 병원에 돌아온 상태였습니다.

그런데 당직이었던 레지던트 2년 차 의사가 야식을 먹고 있어서 이 씨가 응급실에 갔던 것이라는 게 병원의 해명입니다.

[병원 관계자 : 금요일 저녁이 제일 바쁘거든요. 특히 외상 병동쪽에 술 마시고 온 사람들도 많고요. 2년 차 선배가 당직을 서고 있으니까, 자기가 잘 보이려고 한 것 같은데요.]  

야간 응급실에는 각 과별 당직 의사가 1, 2명에 불과해 낮에 비해 인력이 크게 부족하고, 대부분 인턴이나 레지던트들이어서 숙련도가 떨어집니다.

병원들은 의료 사고가 나도 밤이라 어쩔 수 없다면서, 환자들이 적극적으로 문제를 제기하기 전까지는 의료진의 책임을 거의 묻지 않습니다.

[김양균/교수, 경희대 의료경영학과 : 의료인의 품위 손상 정도로 해서 자격 정지 정도로 나게 되는데, 이런 부분도 대해서도 조금 의료법이나 의료법 시행령에 사례를 구체화할 필요가 있지 않을까.]

사고를 낸 병원은 뒤늦게 해당 의사를 파면하고 관계자 10여 명을 보직 해임했다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 김태훈, 영상편집 : 김경연, VJ : 도진택) 정경윤 기자
 
 
 
이전글 <시사매거진> 시대 흐름에 맞는 글로벌•창의적 교육의 콘트롤타워
다음글 조선일보-전병서 교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