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표/교화/상징동물

  • 교표/교화/상징동물
  • KHU Sprite
  • 대학원소개

교표
951년에 제정된 경희대학교 교표는 민주주의·평화주의·인도주의의 유엔정신을 바탕으로 유엔 휘장의 기본 틀을 이어받고 있다. 이는 경희대학교의 창학정신이 유엔헌장에 명시된 유엔정신에 기초해 있음을 의미한다.
유엔정신의 골자는 진정한 민주주의 실현과 평화로운 세계 창조, 문화복지사회 건설이다.

경희대학교는 유엔헌장 정신을 '문화세계의 창조'와 '문화복지사회 건설'로 체계화하고 이를 실천할 지도자 양성과 민주시민 교육에 힘씀으로써 세계 평화와 인류의 문화복지를 실현하는 데 기여한다.
교표
교화
경희학원은 1970년 5월에 창학 20주년을 기념해 '목련'을 교화로 지정했다.
목련은 평화와 공영의 지구공동체 건설을 지향하는 경희정신의 상징이다. 목련의 '선구적 자태'와 '하나 됨의 열정'은 생존의 치열함을 넘어서 보다 나은 세상을 함께 만들고자 하는 경희인과 인류 모두의 염원을 담고 있다.

목련은 '목련화'라는 가곡으로 잘 알려져 있다.
'목련화'는 경희대학교의 설립자인 미원(美源) 조영식 박사가 작사하고, 김동진 경희대 전 음대학장이 작곡한 작품이다.

'목련화'의 노랫말에는 "추운 겨울 헤치고 온 봄 길잡이 목련화는 새 시대의 선구자요", "함께 피고 함께 지니 인생의 귀감이로다"라는 구절이 있다. 목련은 현실세계의 강인한 생명력을 뜻하는 동시에 현세의 고난을 초월한 영원한 아름다움을 상징한다. 목련은 '추운 겨울'과 같은 시련의 현실세계를 헤쳐 나가는 중에도 '가인(街人)'의 아름다움과 품격을 잃지 않는다. 아울러, 자기완성을 추구하는 개인들이 "함께 피고 함께 지는" 공동체 정신을 함축한다. 개인과 공동체 모두를 위한, 강인하고 아름다우면서도 가치 있는 삶에 대한 지향은 가곡 '목련화'의 주제이자 교화 '목련'의 상징적 의미이다.
교화
상징동물
경희대학교 서울캠퍼스 본관 앞에는 두 마리 사자가 늠름하게 앉아 있다. 한의과대학관과 국제캠퍼스 체육관 앞뜰 두 곳에도 사자상이 서 있다. 당당한 모습이지만 부드러운 미소를 잃지 짓고 있는 '웃는 사자', 바로 경희를 상징하는 동물이다.

"외치며 나가는 쌍두의 사자." 경희대 응원가 속에도 잘 드러나 있듯이 사자는 경희의 진취적 기상을 표상한다. 거침없이 앞을 향해 전진하는 강인함을 표현한다. 하지만 역동적인 강인함 속에는 부드러움이 내재되어 있다. 여유로움과 포용력을 지닌 사자는 빙긋이 웃으며 당당하게 세상과 맞선다.

그러므로 백수의 왕은 두 가지 의미를 지니고 있다. 먼저 사자는 자연적 힘을 상징한다. 자연세계의 역동을 대표하는 사자는 힘의 상징이다. 치열한 생존세계에서 진화 과정을 거쳐 지구상에 살아남은 강인한 생명력의 표본이다.

하지만 사자의 웃음은 또 다른 의미를 갖고 있다. 웃는 사자는 강인함 속에서도 타자에 대한 관용과 여유를 잃지 않는다. 너그러움과 헤아림의 여유를 견지하며, 치열한 현실세계에서도 타자에 대한 포용력을 키워나간다. 강인하지만 관대한 의식세계, 웃는 사자가 우리에게 전달하는 메시지다.

경희는 치열한 현실세계에서도 관용을 잃지 않고 삶을 영위하는 존재를 지향한다. 자연과 진화의 격동을 감내하면서도 인간다운 삶에 대한 의식과 규범을 형성하고자 한다. 세상을 잘 살기 위해서는 강인해야 한다. 그러나 강인함은 너그러움과 함께 할 때 더 강하다. 힘과 아름다움이 어우러지고 나와 너의 하나 됨을 미덕으로 하는 것, 경희가 꿈꾸는 문화세계다. 경희는 바로 이 정신세계와 함께 역사를 만들어왔다.
상징동물